로봇 CCTV 홈카메라 앱봇라일리(appbot RILEY)

분류없음 글쓴이: 컥군(Jae Young Choi) 2016.10.31 14:00

사물인터넷, CCTV 로봇 홈카메라, 앱봇라일리(appbot RILEY)


CCTV는 이제 으리으리한 고층건물의 입구나 복도나 고속도로에서 신호위반이나 속도 위반 감지의 영역을 뛰어넘어서 광범위하게 쓰이고 있습니다. 이제 소호 사무실의 용도로 CCTV를 알아보는데 절차가 전혀 복잡하거나 어렵지 않습니다.


게다가 스마트폰으로 CCTV에 접속해서 상황을 살펴볼 수 있으니, 집에 애완동물이 잘 있는지 확인할 수 있고요. 집을 오래 비워두었을때 아이들이 잘 지내는지도 확인할 수 있고요. 사물인터넷 시대에 CCTV는 더이상 다가서기 어렵거나 고가의 장비가 아닙니다. CCTV 보다는 홈카메라라는 용어가 더 확산되고 있고요.



이제 CCTV도 기존에 높은 위치에 고정시키는 형태를 벗어나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할 홈카메라는 남자들의 로망을 자극하는 로봇형태로 되어있지요. 마치 화성을 탐사하는 패스파인더를 연상시키는 이 제품은 앱봇 라일리입니다. 장난감이 아니라 홈카메라죠.



콤팩트 하면서 다재다능한 로봇 홈카메라


손바닥만한 크기이지만 별별 기능이 다 들어 있습니다. 바퀴달린 로봇의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에 실시간 원격 조종을 하면서 원격장소의 상태를 탐험할 수 있습니다. 컨트롤과 상황은 스마트폰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고요.

(* 참고: 라일리를 설치하려는 곳에 무선인터넷이 가능해야 합니다.)


움직임을 감지하고 특이 사항이 발생하면 휴대폰으로 바로 알림을 줍니다. 곧바로 휴대폰으로 상황을 살펴볼 수 있고요. 내장된 마이크와 스피커를 통해서 집안에서 일어나는 소리를 들을 수 있고, 내 음성을 곧바로 전송해서 양방향 대화가 가능합니다.


어두운 곳에서는 야간 모드를 실행, 적외선으로 어두운 곳의 상황도 둘러볼 수 있습니다. 주변에 충전 도크가 있으면 자동 충전 모드를 실행해서 집안에 정전이 되지 않는 이상 지속적인 탐지가 가능합니다.




앱로봇 홈카메라, 라일리의 제품 구성을 살펴볼까요? 아담한 박스에는 로봇 본체, 충전 어댑터 및 케이블, 충전 도크, 사용설명서가 같이 들어있습니다. 도크에는 충전 케이블을 연결할 수 있는 단자의 방향을 왼쪽/ 오른쪽 중 선택할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가 녹아들어 있습니다.




손바닥 위에 아담에게 올라오는 사이즈!


크기를 가늠할 수 있독록 아이폰6s와 남자들이 흔하게 쓰는 왁스 케이스를 나란히 놨습니다.



전면에는 HD 화질의 카메라와 야간모드에 쓰이는 적외선 장치가 보입니다. 야간모드 전환시 딸깍 딸깍 소리가 납니다.



좌우방향 조절 및 전/후진은 바퀴를 통해서 움직이고요. 위아래 각도조절은 앱봇의 머리 부분이 담당합니다.



하단에는 충전 단자와 파워, 리셋 버튼이 존재합니다.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바퀴 색상은 그레이톤이라서 호불호가 없을지 모르겠으나 좀 심심한 느낌이죠? 그래도 앱로봇인데 예쁘게 꾸며주고 싶은 충동이 일어납니다. 그래서 바퀴는 다양한 색상으로 교체할 수 있습니다.



바퀴 밴드는 탄력소재로 되어있으며 고정은 톱니타입으로 되어있어서 교체하는데 어렵거나 복잡하지 않습니다.


다양한 색상을 적용한 제품 컷입니다.




앱봇 라일리에 연결하기


앱봇 라일리의 조작과 모니터링은 스마트폰을 통해서만 가능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앱을 설치해야하고요. iOS와 안드로이드를 모두 지원합니다. 앱스토어 및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appbot RILEY를 검색해서 설치하세요.


(* 이 과정에는 라일리를 설치하려는 곳에 무선인터넷 환경이 마련되어 있어야 합니다.)



앱의 첫 구동화면입니다.



앱봇과의 연결 과정입니다. 페어링을 위해서 앱봇 하단의 전원과 리셋 버튼을 동시에 누르고 있으세요. 본체에 알록달록 LED가 번쩍 거리면 휴대폰의 와이파이 설정에서 앱봇 라일리에 연결해야합니다.


요약하자면 "페어링을 위한 스마트폰과 라일리의 와이파이 연결" 정도입니다.

더 추가 설명하자면, 라일리를 집에서 사용하는 무선 인터넷에 연결하기 위함입니다.




와이파이 AP 중에서 APPBOT으로 시작하는 것을 찾으세요. 없다면 와이파이를 껐다 켜보시고요. 그래도 나오지 않으면 라일리가 충분히 충전되어있는지, 켜져 있는지, 페어링 모드인지 확인해보세요.


연결시 패스워드는 11112222입니다.




잠시, 연결하는데 시간이 소요됩니다.



지금부터 과정은 라일리를 집에 무선인터넷에 연결하는 과정입니다. 앱봇이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어야 밖에서 스마트폰으로 집안내부를 관찰할 수 있으니까요.


와이파이 목록에서 내가 집에서 사용하는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선택 후 OK를 눌러주세요.

여기까지가 연결 설정의 끝입니다.

와이파이 네트워크가 바뀌지 않는한, 위 설정을 다시 볼 일은 없습니다.



앱봇 라일리 조작하기

여기서부터가 앱에 접속했을 때 매번 만나는 화면입니다.

패스워드로 1234를 입력하세요. 비번은 이후 설정화면에서 변경할 수 있습니다.




앱을 통해서 라일리에 접속한 화면입니다. 위의 조작화면이 나오지 않는다면 화면을 한번 터치하세요. 반대로 위 조작화면 없이 모니터링만 하고 싶다면 다시 한번 화면을 터치하세요.


화면의 중앙 상단에 카메라와 비디오 버튼이 있습니다. 항시 촬영을 하는 방식이 아니라 사용자의 실행에 따라서 영상을 녹화하는 기능입니다.


화면 중앙 양쪽에 보이는 조이스틱 버튼으로 앱봇을 조작해보세요. 내 목소리를 전달하려면 화면 중앙 하단에 마이크 버튼을 누르고 말해보세요.



비록 속도가 빠르지는 않지만 스마트폰으로 조작하는 방향으로 집안 여기저기를 가로질러 이동합니다. 이럴 때는 홈카메라가 아니라 장난감을 조작하는 기분이죠.


여기저기를 탐험하다가 장애물에 걸리거나 어딘가에 추락해서 로봇이 누워있는 모양이라고 해도 본체 바로 잡기 기능을 통해서 위치를 정방향으로 다시 잡을 수 도 있고요.



로봇의 목이 상하로 움직이면서 카메라의 시야각도 위 아래로 움직입니다. 카메라의 각도로를 최대한 위로 올리면 급한데로 뒤쪽에서 일어나는 일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야간모드를 실행했을 때 입니다. 완전히 어두운 환경에서 집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살펴보는데 손색이 없죠.




집을 비우고 나왔는데, 집에서 움직임이 감지된다고 하면 이렇게 모션이 잡혔다고 휴대폰으로 알림이 옵니다. 곧바로 모니터해서 살펴볼 수 있으니 집에 문제가 생겼을 때 빠르게 조치가 가능합니다.




(↑ 충전 기능 실행시 스마트폰 화면)


(↑ 충전 기능 실행시 도크를 찾아서 스스로 충전하는 앱봇)


배터리가 떨어졌을때, 혹은 사용하지 않을 때, 도크에 연결된 통신 장치를 통해서 스스로 충전도크를 찾아가 충전하는 똑똑한 기능입니다. 즉, 집을 오래 비우더라도 배터리 걱정 없이 앱로봇을 이용할 수 있는것이죠. 물론 집에 정전만 없다면 말입니다.


단, 도크와 통신장치와 너무 멀리 떨어져 있거나 장애물이 막고 있으면 앱봇 라일리가 찾아갈 수 없으니 유의 하시고요.



지금까지 로봇형 홈카메라 앱봇 라일리를 소개했습니다.
직접 탐험하면서 촬영의 음영지역을 없애고 움직임까지 탐지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 시대의 로봇 홈카메라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민팅 몰에서 라일리를 만나보세요!




민팅링크: http://www.minting.co.kr/shop/item.php?it_id=1474361424


이 글은 바램시스템으로 부터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컥군 컥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