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원목책상 세트 퍼스트 데스크 파스텔톤이 아동책상으로 딱인데!!

아이들 키우는 집이라면 3살부터 아이를 위한 공간에 대한 필요성을 많이 느끼게 됩니다. 아이 스스로 노는 법을 터특할 뿐만 아니라 책을 읽거나 그림을 그리거나 하면서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자신만의 공간이 필요하게 되니까요.

공간을 절약하면서 아이만의 공간이라고 지정할 수 있는 것이 아동책상이 아닐까 합니다. 오늘 소개할 제품은 어린이원목책상 퍼스트 데스크 입니다. 내부 공간에 크레파스나 크레용 등의 미술도구를 넣을 수도 있고, 상판을 화이트 보드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성까지 갖추고 있다는 것이 장점이죠. 아담한 크기이지만 아이 두명이 앉아서 같이 놀 수 있을 정도 입니다. 색상 또한 예쁜 파스텔톤으로 되어있고요. 원목이면서 친환경 페인트를 사용했기 때문에 환경호르몬에 대한 걱정까지 해결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퍼스트 데스크는 민팅몰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퍼스트 데스크는 원목책상이다 보니 조립이 필요합니다. 조립에 필요한 시간은 1시간이지만 아이들 위한 친환경 원목책상을 조립하는데는 이정도 투자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전동드릴이 있으면 더 좋고요. 두 명이서 하면 조립시간을 더 단축시킬 수 있습니다.


조립설명서(박스에 스티로폼 뒤에 숨어 있을 수 있습니다. 잘 찾아보셔요)에 표시된 부품 명칭이 스티커로 붙어 있습니다. 의자는 조립이 쉽지만, 책상이 조립난이도가 있습니다. 설명서를 집중해서 보고 따라하세요.


원목책상을 조립 완료했습니다. 내부의 수납공간이고요. 이곳에 미술도구와 각종 공작도구를 넣은 뒤 상판으로 덮어 주면 되겠습니다.


책상 조립이 끝나면 80% 조립이 끝났다고 보시면 됩니다. 의자는 뚝딱 만들 수 있으니까요.


드라이버로 나사를 너무 감으면 나무를 씹을 수 있습니다. 주의하시고요. 의자 조립시, 드라이버를 조일때 삐익~삐걱 소리가 난다면 적당히 조였다는 뜻 입니다. 참고하세요.


짜잔~ 책상 내부를 이렇게 각종 미술도구로 채웠습니다. 생각보다 많이 들어가서 깜짝 놀랐습니다. 수납공간이 푸짐해서 좋네요.


기본 상판은 덮었을 때 입니다. 아이 스스로 상판을 열 수 있도록 손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두었고요.


상판을 뒤집으면 화이트 보드가 나옵니다. 보드 마커가 있으면 여기 마음껏 낙서를 할 수 있어요.


멀리서 보니 집안 인테리어로도 시선을 사로 잡고 있습니다.


6세 아이가 직접 의자에 착석한 모습입니다. 그림을 그리라고 했더니 집중해서 뚝딱뚝딱 잘 그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그림 말고도 아이들 둘이서 마주보며 퍼즐 맞추는 게임도 하고 블럭도 쌓고 아주 오랜시간을 노는 모습을 보여주네요. 고무나무에 환경호르몬 없는 친환경 페인트라서 더욱 안심이고요.

3~ 6세 아동 키우는 집이라면 첫 번째 어린이원목책상 의자 세트로 퍼스트 데스크를 적극 추천합니다.
퍼스트 데스크는 민팅몰(링크)에서 60% 할인된 가격 79,900원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본 포스팅은 퍼스트 데스크로 부터 어린이원목책상을 지원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신고
Posted by 컥군 컥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