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거대해지고 있는 스마트폰 화면

아이폰3G 가 처음 나왔을 때 3.5인치의 크기도 제법 크게 느껴졌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 수록 스마트폰의 평균 스크린 크기가 3.8인치, 4인치, 4.3인치, 4.5인치로 점점 커지더군요. 최근에 나온 베가 넘버5의 경우에는 5인치의 화면을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입니다. 올해 12월에 출시 예정인 삼성 갤럭시 노트는 5.3인치의 스크린을 가지고 있습니다. 점점 거대해지고 있는 스마트폰 화면, 과연 우리는 큰 스마트폰이 필요한 것일까요?

스마트폰 화면이 커지면 휴대와 조작이 불편해진다.

스마트폰의 화면의 크기와 휴대성은 반비례 합니다. 스마트폰이 크면, 그것을 수용할 주머니 공간이 허락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스마트폰이 크다고 해서 가방에 넣고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할 수는 없지요. 갤럭시탭 7인치가 처음 나왔을때 휴대성 때문에 전화기로 쓰기 어렵다고 했지만 안쪽 주머니에 아슬아슬하게 들어가는 크기 때문에 7인치는 전화로 사용할만한 태블릿의 사이즈가 되기도 했습니다.

최근에 5.3인치의 화면을 가지고 있는 갤럭시 노트의 휴대성을 테스트해보기 위해서 면바지, 청바지, 트레이닝복, 재킷 주머니에 넣어보는 재미있는 동영상이 올라왔습니다. 갤럭시 노트를 바지에 넣었을때 불록하게 나오는 것이 다소 불편해 보이기도 합니다. [사진, 영상 출처]


스마트폰을 조작하는데도 불편한 점이 있겠죠? 4인치 정도면 남성이든, 여성이든 한 손으로 조작하는데 크게 불편하지는 않았을 겁니다. 그러나 그 이상의 크기의 경우 여성이라면 한 손으로 조작하기 제법 힘들어 집니다. 위의 사진은 갤럭시 노트를 들고 조작하는 아시아 여성의 손입니다. 두 손으로 조작을 해야하죠.

스마트폰의 화면이 커지는 만큼 다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스마트폰 화면이 커진다고 해서 불편한 것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화면이 커질수록 다용도로 활용이 가능하고 누릴 수 있는 즐거움도 커집니다. 요즘 스마트폰을 그냥 폰으로만 쓴다면 많은 것을 포기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스마트폰은 내 손안의 컴퓨터로 생각해도 될 정도 입니다. 우리가 컴퓨터에서 하단 많은 업무를 스마트폰 하나로 처리 하고 있으니까요.

스마트폰도 전화를 하기 위한 기기이지만 간혹 스마트폰을 가지고 이것저것을 하다가 전화가 오면 오히려 짜증이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 만큼 전화보다는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스마트폰으로 음악과 영화 감상은 물론 게임을 할 수도 있고 채팅과 문서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 강좌 같은 교육 컨텐츠로 자기개발을 할 수도 있겠습니다. 갤럭시 노트의 경우에는 S Pen이라는 스타일러스 팬이 있어서 그림을 그리고 다양한 메모를 남기는 용도로 사용가능합니다.

영화를 감상하거나 게임을 플레이하는 경우, 스마트폰의 화면이 크면 클 수록 재미와 박진감을 배가 되는 것은 분명합니다. 오락성과 스마트폰 화면의 크기는 비례 관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뿐만 아니라 큰 화면과 넓은 해상도에서 다양한 위젯으로 여러가지 데이터를 한 화면에서 모두 습득 할 수 있는 장점도 있습니다. 오피스 작업이나 마인드 맵을 만들 때도 큰 화면이 훨씬 작업하기 유리하고 시간 절약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주머니가 허용하는 수준까지는 스마트폰의 화면이 계속 커져도 괜찮지 않을까?

스마트폰의 화면 크기가 점점 커지는데 있어서 휴대가 불편하다는 것과 한 손 조작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습니다만, 오락성과 효율적인 화면 활용 측면에는 나름 장점도 많습니다. 저도 처음에는 "큰 화면의 스마트폰이 정말 필요할까"라는 생각을 가졌지만 실제로 사용하다 보면 큰 스마트폰 나름의 매력과 필요성을 느끼게 됩니다.

지금까지는 5인치의 스마트폰이 최고 크기였지만 갤럭시 노트가 5.3 인치라는 크기로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습니다. 과연 6인치 크기의 스마트폰이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주머니 크기가 허락된다면 한 번 시도해 볼만도 하지 않을까 합니다. (7인치는 갤럭시 탭이 태블릿으로 출시되었기 때문에 스마트폰이라기 보다는 태블릿에 가깝다고 생각 됩니다.) 2012년에는 스마트폰의 얼마나 큰 화면의 스마트폰이 나올지 궁금해집니다.

Posted by 컥군 컥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