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그린 아이폰5 플립커버

아이폰5 사용자라면 특히 흠집에 예민할 것 입니다. 아이폰5의 측면과 뒷면을 감싸고 있는 알루미늄 피부는 정말 흠집과 외부충격에 약힙니다. 평상시 다른 핸드폰 사용하듯 사용해도 기스가 나는 뒷면, 떨어뜨렸다 하면 흉하게 찍혀버리는 모서리와 측면... 이정도면 아무리 스크레치에 둔감한 사람도 아이폰5를 조심조심스럽게 다루곤합니다. 쌩폰도 좋지만 이제 슬슬 케이스를 고려하게 되죠. 저는 예전만해도 쌩폰을 선호하는 사람이었으나 부주의로 좋지못한 경험을 한 뒤 케이스를 꼭 사용하는 편입니다. 오늘 제가 소개할 아이폰5 케이스는 제가 선호하는 브랜드인 포레스트 그린의 아이폰5 플립커버 입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아이폰5 플립커버 모델은 와인 색상입니다.



포레스트 그린 아이폰5 플립커버 시리즈는 총 3가지 컬러로 나옵니다. 다크 브라운/와인/빈티지 브라운이 그것이죠. 다크 브라운은 가죽 겉면에 거친 질감이 느껴지는 가죽입니다. 보통 남자 가죽지갑의 것과 느낌이 동일합니다. 와인은 무늬없이 매끈하고 부드럽게 되어 있고요. 빈티지 브라운은 세무(누벅) 재질입니다. 쇼핑몰 페이지에서 상세 정보를 접해보세요.



요즘 케이스를 구매하면 케이스 뿐만 아니라 액정보호필름도 기본옵션으로 따로오는 경우가 많죠? 포레스트 그린 아이폰5 플립커버도 마찬가지로 구성품은 케이스와 보호필름이 들어 있습니다. 필름은 투명하게 되어 있고요.




아이폰 장착부를 볼까요? 측면의 플라스틱 프레임이 아이폰5를 고정시키는 방식입니다. 아이폰5 측면의 메탈느낌을 살리기 위해서 투명으로 되어 있습니다. 아이폰5의 뒷면이 다치지 않도록 종이가 붙어 있고요.




포레스트 그린 아이폰5 플립커버는 단순한 플립커버만 있는 것이 아니라 간단하게 교통카드 혹은 쿠폰 등을 넣을 수 있는 공간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내부는 사무드 재질로 내부를 부드럽게 덮고 있습니다.




포레스트 그린 아이폰5 플립커버 "와인" 제품은 매끄러운 재질에 누구나 소화할 수 있는 색상이라는 것이 특징입니다. 블랙이 가장 무난하긴하지만 블랙은 조금 지겨운 감도 있고 빈티지 브라운은 세무라서 약간 망설였습니다. (이러다가도 변덕이 생기면 다른 컬러로 다시 가겠죠^^) 우측하단에는 금속의 포레스트 그린 로고가 박혀있습니다.




뒷면 카메라 부분입니다.
쿠션 때문에 조금 두꺼워진다는 점은 아쉽지만 제품을 제대로 보호하기 위해서 감수해야하는 부분이죠.




아래쪽 부분입니다. 라이트닝과 연결하는데 무리가 없고 이어폰도 마찬가지 입니다.
스피커와 마이크도 부분도 개방되어 있고요.




상단 전원버튼 부분입니다. 떨어뜨렸을 때 가장 마찰이 많은 모서리는 플라스틱 프레임이 보호하고 있으며 전면의 플립커버도 상단부와 디스플레이를 보호하고 있습니다.




커버에는 안쪽에는 명함, 쿠폰, 영수증 혹은 간단한 현금 1장 정도를 수납하면 되며 그 위쪽으로 교통카드나 맴버십카드를 수납하면 되겠습니다. 저는 명함 몇장 넣어다니면서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조금 아쉬운 점이라면 플립커버를 개방하는 방향인데요. 아이폰5의 물리적 버튼(볼륨조절 버튼)이 왼쪽에 밀집해 있습니다. 때문에 볼륨조절 버튼이 항상 개방되도록 플립커버의 왼쪽이 개방되어 있고 오른쪽으로 커버가 열리면 어떨까 하는 아쉬운 부분입니다.




오늘은 아이폰5 플립커버를 소개했고요. 다음 글에는 아이폰5 지갑형 케이스를 소개해볼까 합니다.


제가 선호하는 스마트폰 케이스 브랜드 포레스트 그린의 블로그와 페이스북이 오픈했는데요. 가서 어떤 소식들이 있는지 구경해보셔도 좋을 듯 합니다. 최근에는 롯대 백화점 입점소식도 들리는군요. 페이스북 페이지는 좋아요 한 번 꾸욱~ 눌려주셔도 좋습니다.



최근에 보니 화이트데이 이벤트도 같이 진행중에 있군요^^ 15일까지니 한 번 참여해보세요. 참여 페이지


Posted by 컥군 컥군